간만에 올리는 사진 이야기입니다. 취직하고나니 사진 찍을 시간조차 없네요. 카메라는 봉인당하니 일상 찍을 일도 없고...


그래도 언젠가 갈 지도 모르는 여행을 위해 새로운 카메라를 샀습니다. 소니 a5000 + 16-50 번들 조합인데 모 쇼핑몰 대란(?)으로 23만원에 겟. 본래 rx100mk3이나 a6000을 노리고있었는데 사진을 많이 찍는 사람도 아니고 싼 맛에 괜찮은 카메라가 필요했길레 한번 질러보았습니다. 카메라 리뷰는 올릴까 말까 고민중입니다. 워낙 많이 팔린 미러리스이기도 하구요.


사진은 무보정이지만 개인정보 관련은 가리기 위해 편집한 부분이 있습니다.



대구-포항간 고속도로. 날씨가 좀 더 맑았더라면 좋았을텐데 말이죠.



구룡포시장. 과메기 철이기도 해서 사진 찍고 점심을 먹기 위해 들렸습니다.



그러고보니 대게철이기도 하네요. 게는 양에 비해 비싼 사치품이므로 저는 패스

같은 돈이라면 게보다는 오징어회가 더 맛있다고 생각하는 1인



확실히 센서빨이 있으니 아웃포커싱이 의도하지 않아도 잘 일어나더군요.

과메기는 꽁치보단 청어죠.



구룡포는 9마리의 용이 승천한 포라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용 동상이 만들어져있더군요. 

자세한 내용은 아래 사진에서 확인하세요





잘 안 알려져있는 곳인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입니다. 1900년도 초의 일본인들이 살던 가옥이 남아있는 곳이죠. 관광지로는 잘 안알려져 있는 곳인데 저도 이번에 가면서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글을 참조하시면 좋습니다.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342337&cid=58151&categoryId=58151




먹고싶었던 물회. 구성물이 놀랄만큼 다양하거나 양이 많은 건 아니었지만 맛은 나름 괜찮았습니다. 가격도 1.5만으로 괜찮았구요. 



거의 매년 찾아오는듯한 호미곶입니다. 보시다시피 사람은 정말 많습니다. 

그나저나 저 손에 묻은 새똥 좀 닦아야할 것 같은데 일부러 저렇게 놔두나 봅니다.



우리나라에서 해가 가장 빨리 뜨는 곳으로 알려져있는데 최근에 알아보니 울산 간절곳이 여기보다 해가 먼저 뜬다고 알려졌더군요. 뭐 먼저 뜨든 나중에 뜨든 해는 언제나 뜨는 것이니까요.



역광이라서 HDR 합성을 해봤는데 이런 참사가 벌어지더군요. 사진 촬영 속도가 너무 느립니다. 셔터 속도가 느리다는 게 아니라 연사속도가 느려서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거죠.

셔터음은 몸집에 안 맞게 턱턱 거리는 소리가 맘에 드는데 이렇게 느려서야...



사진빨 하나는 잘 받는 건물이네요. 뒤의 구름이 조금만 맑았더라면 좋았을텐데...



최대 광각/최대 줌인으로 찍어봤습니다. 번들이라서 범위는 그닥이지만 아쉬운대로 나름 쓸만합니다. 아무리 번들이라도 폰카보다는 광각이니까요.



경주시립도서관 옆 공원. 나뭇잎이 그대로 쌓여있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약간의 포샵질



황남빵. 최근에는 못 갔는데 건물이 으리으리하더군요. 

전 정작 유사상품인 경주빵은 못 먹어봤다는 게 함정. 저게 갓 나온직후에 따끈할때는 그렇게 맛있는데 식으면 눌러붙고 맛이 덜하다는 게 아쉬운 부분이죠. 그래놓고는 미리 박스에 다 담아두고 쌓아놓고 파는 게 마음에 안 들지만 뭐 어쩌겠어요.



첨성대 앞. 항상 연을 날리는 광경을 보는데 나무에 연이 걸려있는게 너무 재밌어서 찍어봤습니다.



첨성대. 기분탓인지 지진으로 인해 예전보다 조금 틀어진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첨성대와 달. 찍고나서보니 조금 더 아래에서 찍을껄 하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첫샷이 맘에 안들어서 화벨을 건들여봤습니다. 카메라를 점점 알아가는 과정이니까요. 소화전을 못 본게 아쉽지만 아랫거의 색감이 나름 맘에 듭니다.



경주 최부자집 옆에 있는 교리김밥입니다. 평소에는 1시간 이상 줄을 서야 먹을 수 있는 집으로 유명한데 이 날은 조용하더군요. 

보시다시피 저 엄청난 양의 절묘한 간을 한 계란지단이 트레이드마크인데 하필 AI 파동으로 인해 계란이 금란이 될 때 갔으니... 그것때문인지 인당 2줄씩만 팔고(위 사진이 2줄분량입니다) 계란지단양도 전보다 줄었더군요. 


 

화벨 조절 후 찍은 첨성대. 좀 심하게 노랗긴한데 저게 LCD 화면으로 바로 캐치가 안되는 게 가장 큰 문제입니다. 기본으로 달린 화면이 너무 밝고 색이 연합니다. LCD화면으로 본 건 최소 실결과물보다 0.5스텝은 밝아보이더군요.



필터 전/필터 후. 랜즈 자체가 어두운 편이다보니 야간에는 폰카 이상으로 취약한 편입니다. 그냥 RX1 살껄 그랬나봐요.



보쌈집에 와서 굳이 육개장을 먹는 센스. 역시 엄청 양이 많다거나 맛있지는 않지만 나름 괜찮았습니다. 돈베기 반찬이 인상적이었네요.



다음 여행계획을 잡고있는 중이긴한데 과연 언제 갈 수 있을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최소 겨울추위가 풀린 뒤에나 갈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