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라이너를 탈 것인가 아니면 넥스를 탈 것인가 고민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먼저 읽어주시면 됩니다.

 

무계획 도쿄여행 04. 나리타공항에서 도쿄까지 가는 방법 총정리

 

그래도 스카이라이너는 탈만한가? 라고 물으시는 분들은 이 글을 계속 보시면 됩니다.

 

전 철덕의 기질이 아주 살짝 남아있는 일반인인지라 버스보다는 철도를 선호하게 되었고, 도쿄를 여러 번 들리면서 탈 수 있는 대부분의 전철편을 다 타봤습니다. 나리타 익스프레스(넥스), 에어포트 나리타, 나리타 엑세스. 하네다까지 포함하면 케이큐선과 도쿄 모노레일까지, 이 정도면 다 타봤다고 할 수 있겠죠.

 

아닙니다. 나리타로 가는 특급열차 양대산맥 중 하나인 케이세이 스카이라이너가 남아있습니다. 비싼 가격이라는 이미지와 동선이 영 맞지 않았던(우에노 호텔에서 잘 땐 하네다였음) 스카이라이너였는데 이번에 한 번 타봐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1. 은근히 좁은 스카이라이너 영역

먼저 도쿄 어디에 갈 것인가 생각해봅시다. 도쿄 외곽이라면 무조건 넥스, 치바쪽이라면 JR 일반철 타면되니 아웃.

도쿄역은 제외하였는데, 스카이라이너와 넥스 소요시간이 거의 비슷합니다. 그럼 넥스가 낫지않나 싶지만 넥스 도쿄역 상태도 좋다고는 말 못하기에...

 

 

 

도쿄 북서쪽

신주쿠 북쪽, 이케부쿠로 등  

 

짐이 많으면 넥스

빨리 가려면 스카이라이너

 

 

도쿄 북동쪽

우에노, 닛포리, 아키하바라 등 

 

그냥 스카이라이너

 

 

도쿄 남서쪽

시부야-에비스 등  

 

넥스 승

(편하고 더 쌈)

 

 

도쿄 남동쪽

시나가와, 아사쿠사 등 

 

케이세이 엑세스특급 승

(싸고 빠름)

 

이렇게 사분할면으로 생각해보면 도쿄 북동쪽 일부 지역이나 스카이라이너가 탈만하지 나머지는 그 빠르다는 속도가 전혀 무색할 정도로 환승 시간이 필요합니다. 문제는 환승하는 데 돈이 든다는 것이죠. 회사가 다른 전철을 타야하기 때문에 야마노테선을 타면 추가금액을 내야하죠. 거기에 비해 넥스는 야마노테선 안쪽은 모두 무료이용 가능! 그렇기때문에 우에노/닛포리에서 환승해서 멀리 가야하면 갈 수록 불리해지는 게 사실입니다.

 

 

2. 환승 어쩔거야?

사실 돈을 두 번째로 밀더라도 말이 좋아 환승이지, 우리나라 환승을 생각하면 안 됩니다. 스카이라이너 정차역은 우에노 닛포리. 두 역 다 문제가 있습니다.

 

우에노-유동인구 쩌는 베드타운 역으로 환승거리 엄청 멉니다. 역도 크고 사람도 엄청나게 많습니다.

 

 

보다시피 우에노역에서 내려 사실상 다른 역으로 가야하며 지상역->지하역의 막장환승을 겪어야합니다. 몸만 있으면 괜찮지만 캐리어 끌고 가실거잖아요?

 

닛포리 - 환승거리 가깝지만 서는 열차가...

 

전 닛포리에서 환승했습니다. 다행히 토호쿠케이힌선이 서는 아침시간대여서 갈아타지 않고 바로 닛포리로 왔지만, 평소에 여기 서는 열차는 야마노테선과 조반선 정도입니다. 야마노테선 그것도 닛포리에서 가까운 역만 탈만하지 나머지는 공짜로 타는 넥스가 유리한 것이 사실입니다.

 

 

3. 그래도 타고 싶다면 싸게 타자

넥스 편도 할인티켓이 사라져서 편도만 따지면 넥스보다 싸긴 하지만 여전히 비싼 건 사실입니다. 정가 2,470엔에 지하철 패스와 연개하면 이득을 볼수있긴 합니다.

외국인용 할인티켓은 여행사에서 미리 구매하거나 일본국적 항공사를 타야했지만 이제 인터넷 페이지에서 바로 할인가로 구매할 수 있는 e-ticket이 생겼습니다.

케이세이 전철 홈페이지에서 e-ticket을 구매하면 미리 표를 구매할 필요 없이 인터넷으로 바로 할인된 가격의 편도/왕복편을 예매할 수 있습니다. 신용카드 결제, 심지어 국내 신x FAN 앱까지 지원하므로 결제도 간편합니다. 구매한 다음 여권을 들고 역 내 안내카운터에서 승차권으로 교환할 수 있습니다.

 

http://www.keisei.co.jp/keisei/tetudou/skyliner/e-ticket/ko/

 

 

3.1 조금 험난한 티켓 교환

인터넷에서 할인티켓을 구매하면 웹페이지 상에서 결제가 바로 되어버립니다. 그럼 현장에 가서 표를 교환해야하는데, 우에노나 나리타역은 안내카운터가 있으니 물어볼 수 있지만, 닛포리역에 내리니 자동발매기 하나와 바로 게이트만 있더군요. 나중에 알고보니 간이 게이트...

이 때 출발편이 7분 뒤에 출발하는 거여서 너무 똥줄이 타는 나머지 사진을 못 찍었네요.

주변을 둘러보다 인터폰이 하나 있길레 눌러보았습니다.

 

나 : 실례합니다. 제가 인터넷에서 스카이라이너 티켓을 구매했는데 어떻게 찾으면 되나요?

역 : 인터넷에 무슨 티켓이죠?

나 : 그 외국인들 상대로 판매하는 할인 티켓을 구매했는데 찾을 방법이 안 보여서요.

역 : 그러면 역 안으로 쭉 들어오셔서 8번 창구로 오셔서 교환하시면 됩니다.

 

일어가 되니 망정이지 초행이 갔더라면 100% 해맸을 겁니다.

가니 창구에서 여권을 대충 확인하고 언제 차 탈건지 물어보더군요. 3분 뒤에 출발하는 열차로 예약하고 바로 플랫폼으로 뛰어갔습니다.

 

 

4. 무난한 실내

 

 

플랫폼으로 올라갔을 땐 이미 열차가 와 있어서 앞을 찍을 시간도 없었습니다.

 

 

좌석은 넓진 않지만 간격은 충분합니다. 의자는 회전이 가능해서 마주보고 갈 수 있습니다. 충전용 콘센트도 구비되어 있네요.

 

차량 모니터에서는 공항 여러 정보가 나오지만 넥스처럼 다양한 정보를 보여주진 않습니다. 한글안내가 되는데 폰트가 아주 촌스럽고 일본인이 녹음한듯한 안내음성을 제외하면 일어를 몰라도 이용하는 데 큰 문제는 없을 듯 합니다.

 

 

5. 승차감 하나는 최고

 

속도를 자랑하는 스카이라이너 답게 땅 하면 무섭게 달릴 것 같지만 케이세이 본선 경유 구간에서는 일반 전철과 같이 아주 느리게 이동합니다. 특히 출근시간 정체로 느릿느릿 움직이다보면 제시간에 도착할까 걱정될 정도입니다.

하지만 케이세이 본선에서 벗어나 호쿠소 선[각주:1]으로 들어가면 130km/h 속도를 고정으로 찍고 달립니다. 더 좋은것은 선형이 좋기 때문에 몸이 쏠리거나 흔들일 일이 거의 없다는 것입니다. 협궤의 한계를 보여주는 듯한 속도로 화장실에서 볼일조차 제대로 보기 힘들 정도로 흔들리는 넥스와 비교하면 구름 속을 떠다니는 듯한 편안함을 제공합니다. 진짜입니다. 도쿄 내 들어오기 전 넥스는 얼마나 흔들리는지...

 

 

앞 사진이 130km/h로 달리는 스카이라이너,

뒷 사진이 160km/h로 달리는 스카이라이너입니다.

 

인바니혼이다이(인바일본의대)역을 지나면 열차는 속도를 높혀 최고속도 160km/h를 찍고 달립니다. 선형만 따지면 호쿠소선과 별 차이가 없어보이지만 이 선로는 원래 나리타 신칸센용으로 건설되어 고속주행에 적합하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광고하는 160km/h 구간도 잠시, 곧 나리타 2터미널 건물에 들어가게 됩니다.

 

6. 결론, 타고 싶으면 타자

위에서 스카이라이너를 타지 말아야 할 많은 이유를 들었습니다. 그럼에도 스카이라이너에 분명한 장점이 있는 건 사실이며, 그 장점으로 탈만한 열차임은 분명합니다. 신중히 선택하셔서 용도에 맞는 열차를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1. (나리타 스카이엑세스와 공유하는 선로입니다) [본문으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