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Sony Ericsson?


소니 에릭슨은 사라진 브랜드입니다. 지금은 소니/엑스페리아 브랜드로 판매중이죠. 우리나라에서도 몇 개의 스마트폰을 판매했으나 사업을 접고 최근에 다시 들어온 브랜드이죠.

이 브랜드의 특징은 번들 이어폰이 상당히 좋은 품질이라는 것입니다. 아크 번들 이어폰도 당시 좋은 평가를 받았고 mw600 모델도 싸게 풀렸을 때 높은 인기를 자랑했습니다.


그런데, 왜 뜬금없이 국내에 팔지도 않는 이 제품이 올라오는 이유는 한 분의 측정치 때문입니다. 山米(산미천, Rin Choi)라는 분의 측정치와 코멘트를 보면 소니의 고급제품인 XBA-3, 4보다 전기적 측정치가 더 뛰어나다는 평가를 했습니다. 




그것 외에도 외국의 Head-Fi 등에서도 싼 가격에 좋은 소리를 얻을 수 있는 제품이라는 평이 많습니다. 국내 사이트에서도 이러한 내용이 올라왔죠.


참고링크

http://rinchoi.blogspot.kr/2013/02/sony-livesound-mh1-mh1c.html

http://ko.goldenears.net/board/3742851


결정적으로 이 제품은 e-bay나 중국 옥션 등에서 아주 싼 가격에 구할 수 있습니다. 이베이에서 Best Seller의 한국 직배송을 선택하면 2만원이 안 되는 가격으로 벌크 포장 제품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XBA-4는 단종, 후속인 XBA-40이 20만원 중반대이니, 10배 이상 싼 가격으로 더 좋은 소리를 얻을 수 있다면? 질러야죠. 친구가 대신 질러줬습니다.


외관, 디자인


벌크포장이기 때문에 따로 포장은 없습니다.


유닛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금속재질에 마감은 고무로 해두었네요. 부싱디자인도 케이블과 잘 어울립니다. 크기도 작고 가벼워서 착용이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리모트와 플러그입니다. 소니 에릭슨 제품들이 그렇듯 유럽식 4극 이어폰단자를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 대부분의 스마트폰에서 리모트가 동작하지 않습니다. 물론 갤럭시 S 등의 같은 유럽식 규격을 사용한 폰에서는 리모트가 작동합니다.

대신 일반적인 이어폰용도로는 정상작동하므로 전화만 안 오면 음악은 잘 나옵니다. 다만 일반 3극을 사용하는 MP3 등에서는 정상작동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구성품입니다. 장착된 팁을 제외하고 팁 3쌍, 터치노이즈 방지용 집개가 파우치 안에 들어있습니다.



답이 없는 선


전 이어폰에 일명 칼국수 선으로 불리는 플랫형 케이블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물론 뒤로 돌려 착용하면 아무 문제가 없지만 돌려 착용할 수 없는 오픈형 등에서는 미친 듯한 터치노이즈가 발생합니다. 클립을 사용하면 된다지만 솔직히 귀찮거든요.


뭐 그건 몇몇 이어폰들도 그러니 그렇다고 칩시다. 그런데 이 제품의 더 큰 문제는 선 구조에 있습니다.

소니 이 놈들은 무슨 생각으로 이런 선 구조를 디자인한걸까요? 유심히 보면 일반 이어폰과는 다른 선구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플러그와 왼쪽이 위에, 오른쪽이 아래쪽으로 나오는, 예전 PSP 이어폰이 이런 구조를 가지고 있었죠. 전 그 때도 그렇지만 이걸 어떻게 착용해야할지 난감합니다.


오른쪽 선을 목 뒤로 돌려 착용할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오른쪽 선 길이가 지나치게 깁니다.

그에 비해 왼쪽 선 길이는 짧습니다.

터치노이즈 방지를 위해 귀 뒤로 돌려서 착용하면 리모트가 귓바퀴에 올라갑니다.

그렇다고 정착용하면 클립을 어디에 달아야할지 애매합니다.


선 재질 특성 상 터치노이즈 방지를 위해서는 무조건 돌려끼는 게 좋은데 리모트가 에러가 됩니다. 맘 같아서는 선 잘라버리고 다른 선으로 이어버리고 싶은데 제 것이 아니니 참습니다...



여담이지만 차음성 역시 좋지 않습니다. 제 키보드는 키스킨을 씌워 조용한 편이지만 음악을 듣고있어도 키보드 치는 소리가 다 들립니다. 오픈형까지는 아니지만 아웃도어에서 메인으로 쓰기에는 차음성이 많이 아쉽습니다. 


사용기에 앞서서


처음에 들었을 때 상상을 뛰어넘어 머리를 흔드는 저음에 매우 당황하여 음악을 틀어두고 잠깐 방치해 두었더니 저음이 조금 얌전해졌습니다. 혹시나 번인 효과가 있을까 해서 60시간 이상 몸풀기를 해줬는데 그 이후로는 소리가 크게 변하지는 않았습니다. 다른 이어폰이나 헤드폰과 같이 초기에 잠깐만 번인시켜주면 제 소리가 나올 것 같습니다.


팁은 제품과 함게 딸려온 팁을 사용했는데, 이게 팁에 따라, 정확하게는 삽입 위치에 따라 소리가 다르게 납니다. 작은 팁을 사용하여 삽입깊이를 깊게 할 경우 저음이 커지는 대신 중음이 앞으로 더 들어옵니다.

그와 반대로 큰 팁을 사용하여 귀에 걸치는 형태로 사용하면 저음이 주는 대신 소리가 조금 더 V자 형태로 변합니다. 이건 청음을 통해서 맞는 팁을 시도해보면 될 것 같네요.


소리


저도 대세(?)에 따라 예전에 XBA-3, 4 청음 시 기록한 내용을 가져와보기로 하겠습니다[각주:1]. [링크]


일단 저음이 미친듯이 많이 나옵니다. 트파는 저리가라 할 정도로 양이 많네요... 그리고 단단합니다. 다른 영역까지 잡아먹을 저음은 아니지만 존재감적인 측면에서 저음이 상당히 부각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고음. 정말 강렬합니다. 이거 듣다가 다른 이어폰 들으면 고음이 심심하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대역폭 넓게 막힘없이 표현하는 건 좋은데 계속 듣고 있으면 피곤합니다. 청음샵에서 30분 가까이 들고나니 귀에다 탄산을 처부은 듯한 느낌이 나더군요


이 이어폰의 평가 역시 이것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엄청난 양의 저음이 귓 속을 파고듭니다. 저음 자체의 에너지가 상당히 커서 EQ 없이는 부담스럽네요. 

다만 뇌이징, 즉 적응하면 벙벙거리지는 않고 질적으로는 괜찮은 소리를 내줍니다. 무슨 말이냐면, 저음의 소리크기가 크긴 하지만 제어가 되지 않고 날뛰는 게 아니라 적절히 제어되어서 고급스럽게 느껴지는 저음에 가깝다는 것입니다. 또한 BA를 사용한 이어폰처럼 잔향이 어색한 저음이 아니라 적절히 댐핑된 자연스러운 저음을 볼 수 있습니다. 같은 소니의 MDR-XB40EX 등의 XB 브랜드 중 인이어 제품들에서 이런 저음을 볼 수 있었는데 그때도 양이 문제였지 질은 참 좋았었거든요. 


중음의 경우 저음에 묻히는 경향이 있긴 하지만 보컬이 앞에 나와있습니다. 그래서 가사 전달력은 나쁘지 않네요. 문제는 몇몇 곡에서 보컬이 쏘는 듯한 느낌이 있습니다. 이 현상은 예전에 사용기를 올렸던 Takstar HD6000과 유사한데 주파수 커브가 조금 달라서 4k대에서 나는 소리가 상당히 자극적입니다. 

그럼에도 다시 7k는 꺼져있어서 어두운 느낌입니다. 파라메틱 EQ가 있으면 강조할 수 있지만 그냥 폰의 10밴드 EQ로는 잘 되지도 않고 구조상의 문제라 올려도 소리가 이상해져서 추천하지는 않습니다.


고음 역시 존재감이 확연합니다. 저음이 우선이긴 하지만 고음 역시 극고음까지 쭉 뻗어서 저가형 인이어라고는 생각하기 힘든 대역을 표현해줍니다. 아쉬운 점은 질감이 썩 좋은 편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몇몇 곡에서는 고음이 지나치게 찰랑거려서 거슬리는 부분이 있습니다. 뭐 가격을 생각하면 납득할 수 있는 부분이죠.





mh1.feq



Foobar의 EQ로 다듬어 본 소리입니다. 위의 FR 그래프를 토대로 역상 형태로 튜닝을 한 모습입니다. 푸바 EQ 특성 상 스무딩이 안되서 조금 어색하긴 한데 이 정도 보정해야 플랫해진다는 것만 말씀드리고 싶네요.



그 다음 분리도. 좋은 편은 아닙니다. 일반 상태에서는 저음이 다 잡아먹고 있고 저음 분리도가 괜찮기 때문에 눈치채기가 힘들지만 위와 같이 EQ 보정을 통해서 플랫한 상태로 만들면 한계가 드러납니다. 중음과 고음의 분리도는 저음과 비교해 많이 아쉬우며 쿼드비트와 비교하여 간신히 우위를 차지합니다.


공간감은 가격을 생각하면 그냥 평범한 수준입니다. 스테이징은 좁은 편이지만 거리감은 그럭저럭 표현이 되고 있습니다.


이러면 저가형과 뭔 차이가 있냐 말하겠지만, 이 이어폰의 진면목은 FR이 아닌 다른 곳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위에서 전기적 특성이 XBA-4보다 안정되어 있다는 말은 틀린 말이 아닙니다.

조금 더 쉽게 말해보면 음이 정돈되어 있습니다. 고가형 제품에서만 느낄 수 있었던 소리죠. 많은 저가형이 특색있지만 정신없는 소리를 내는 것에 비해 이 녀석은 그 자체의 음색은 특별한 게 없지만 깔끔한 소리입니다. 잔향 역시 깔끔하게 제어된 상태입니다. EQ 보정이 가능하면 이 이어폰은 가격 이상의 소리를 내줍니다.


장르매칭은, EQ 보정 전에는 저음이 좋아야 하는 음악들 대부분, 보정 후에는 대부분의 음악과 궁합이 좋습니다. 매칭이라고 따로 할 필요가 없는 게 EQ튜닝만 되면 정말 중립적인 소리를 내주기 때문입니다.



결론


이 이어폰에 뽐뿌를 가지고 있으신 분들은 아래 2가지 항목만 체크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1. 내가 저음이 많은 이어폰을 좋아하는가? - 위에서도 언급했듯 소니의 MDR-EX 제품군 중 인이어 타입 이어폰을 여러 개 들어보시면(주로 높은 번호대의 저음과 유사합니다) 감이 오실 겁니다(많은 사람들이 닥터드레, 또는 그와 유사한 저음만 나오는 소리를 좋아하고 구매하는 거 보면 대부분 여기에 해당되실 거라 생각합니다만...).


2. EQ를 사용해서 이어폰을 튜닝할 수 있는가? - 저음이 싫어서 보정을 하려면 최소 -10dB 보정이 가능한 10밴드 이상의 EQ가 필요하게 됩니다. 그냥 스마트폰 앱으로는 안 되고 락박스 수준이 필요합니다. 개인적으로 EQ는 되도록 안 쓰는 걸 좋아하구요.


만약 내가 위 두 사항에 속하지 않는다면 이 이어폰을 굳이 돈 주고 사야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미 국내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제품들 중에도 좋은 녀석들은 충분히 많습니다. 플랫의 기준이라면 차라리 쿼드비트를 선택하겠습니다. 거기에 쿼빗 2 정도면 EQ도 적절히 먹여저서 음감용으로는 흠 잡을만한 것도 없죠. 삼성의 최근 번들 역시 저음이 많지만 이 정도는 아니거든요. 쿼빗의 상위버전인 gs100도 2만원 밑으로 풀리는 마당에 이 이어폰이 저음 덕후를 제외하고 파고들만한 자리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전 저음을 그렇게 좋아하진 않아서 1번 항목에는 해당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PC 프로그램으로 보정한 소리는 가격 2배 이상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모바일기기에서는 아무리 EQ를 만져봐도 이 소리를 내기가 힘들더군요. 그래서 전 애매한 결론만 남기고 글을 마치려고 합니다. 지금도 보정된 소리를 듣고있는데 정말 좋긴 하거든요. 그런데 모바일에만 물리면....ㅠㅠ




  1. (XBA-3 내용이지만 4에도 해당되므로 가져와봤습니다) [본문으로]
  1. 2014.03.20 18:36

    비밀댓글입니다

    • 모게모게 2014.03.21 15:03 신고

      쿼빗이 낫진 않지만 저음이랑 깔끔한 거 빼고는 요즘 번들수준이라..
      전체적인 만족도로만 따지면 갤삼번들이 나을지도

    • 2014.03.22 18:48

      비밀댓글입니다

  2. 2014.03.25 18:32

    비밀댓글입니다

    • 모게모게 2014.03.25 19:15 신고

      어뎁터는 까먹음.....
      애초에 용도가 미국형 이어폰을 유럽형 폰에 쓸 수 있게 하는 거라서 요즘 쓸 일이 없음.
      나야 갤스에다가 꽂으면 된다지만.

      하나는 나도 보내고 나니까 포장된 거 하나 떨어져있더라. 편하게 개조하셈. 하나는 잘 보관해두고 있겠음

      택비는 우체국 요즘 올라서 무게 가벼워도 꽤 나감.. 담부터 걍 등기로 보내던지 해야지

    • 2014.03.26 18:37

      비밀댓글입니다

    • 모게모게 2014.03.26 22:59 신고

      616은 내가 며칠간 고생해서 청소한거임. 나에게 감사하셈ㅋ

      안그래도 MH1 기본팁을 바꿔보려고 했는데 소니 노즐이라서 일반 팁 끼우면 팁이 커서 계속 빠짐.
      맞는 건 소니 하이브리드밖에 없는데 그건 성향 비슷하고...
      나중에 심심하면 뒷판 다 뜯어서 산미천님 따라서 하우징을 새로 만들어야...

      그리고 여담이지만 중국쪽에서 AX-35 직배 6만 미만으로 떠서 일단 질러놨음
      기대해도 좋음

    • 2014.03.27 18:26

      비밀댓글입니다

  3. 2014.05.04 18:39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